박성호 작가 (Park SungHo)


 박성호 작가는 주로 방과 목마 그림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합니다.

작가가 좋아하거나, 방 주변의 흔한 소품들에 기억을 담고 소소한 재미를 불어 넣습니다. 한 곳에 늘 가만히 놓여 있는 친숙한 가구와 소품은 작가의 친구이기도, 자신이기도 합니다. 규격화된 직사각형 구도를 벗어나 원형과 타원 등 다양한 화폭으로 화면을 구성하여 작가만의 세계를 표현합니다.


  작가의 두 번째 주제는 '나무와 목마' 시리즈입니다. 말은 자유롭게 뛰어다니지만 목마는 뛰지 못하기 때문에 항상 자유를 갈망합니다. 여러 마리의 목마를 반복하여 그림으로써 자유를 갈망하는 작가 자신을 표현한 것입니다. 나무와 목마 시리즈는 비슷한 형태이지만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그림으로, 작가의 단조로운 일상과 고독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박성호 작가 (Park SungHo)


 박성호 작가는 주로 방과 목마 그림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합니다. 작가가 좋아하거나, 방 주변의 흔한 소품들에 기억을 담고 소소한 재미를 불어 넣습니다. 한 곳에 늘 가만히 놓여 있는 친숙한 가구와 소품은 작가의 친구이기도, 자신이기도 합니다. 규격화된 직사각형 구도를 벗어나 원형과 타원 등 다양한 화폭으로 화면을 구성하여 작가만의 세계를 표현합니다.


  작가의 두 번째 주제는 '나무와 목마' 시리즈입니다. 말은 자유롭게 뛰어다니지만 목마는 뛰지 못하기 때문에 항상 자유를 갈망합니다. 여러 마리의 목마를 반복하여 그림으로써 자유를 갈망하는 작가 자신을 표현한 것입니다. 나무와 목마 시리즈는 비슷한 형태이지만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그림으로, 작가의 단조로운 일상과 고독을 대변하고 있습니다.